Digital Resources about Korean History

디지털의 옷을 입은 역사자료. 이제 史料는 공유되어야 한다.

VIEW

삼국유사 | 三國遺事

고려시대 일연에 의해 작성된 한국 고대 문화사의 최고 원천.

GO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고등학교 7차 교육과정 국사교과서

MORE

History through images & Photos, Maps

이미지와 사진, 그리고 지도로 본 역사

VIEW

오늘:
92
어제:
126
전체:
1,183,969

김상님이 한국고대사를 새롭게 조망하는 곳입니다.
※첨부파일은 hwp, zip, jpg, gif 만 가능합니다.
게시물 혹은 댓글을 남기실때는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시기 바랍니다.
비속어, 욕설, 반말 등을 사용하면, 본 사이트의 방침과 맞지 않으므로 글을 삭제하겠습니다.

 

고령가야국과 함창김씨 [古寧伽倻國과 咸昌金氏] 

 

후한세조광무제(後漢世祖光武帝) 건무(建武) 十八年 임인(壬寅) 3월 계욕(鷄浴)하는 날

그들이 있는 구지봉(龜旨峯)에 이상한 소리가 나며 백성들을 부르므로

2, 3백명이 그기에 모였는데 형상은 보이지 않고 사람의 소리만 들렸다.

 '여기 사람이 있는가'

'구지(龜旨(지))로소이다'

 皇天(황천)이 네게 명하여 여기 나라를 세우고 인군(人君)이 되라고 해서 내려온 것이니

너희들은 산마루의 흙을 파면서 노래를 부르되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밀어라. 내밀지 않으면 구워 먹어리라'

[龜何 龜何 首基現也 苦不現也 燔灼 而喫]하면서 춤추며 돌아가면

이것이 곧 대왕(大王)을 맞아서 기뻐하는 것이 되리라.

 

구간(九干)은 이 말대로 춤을 추다가 얼마 뒤에 우러러보니

자영(紫纓)이 하늘에서 길다랗게 드리워있었고

그 끈의 아래에는 붉은 천으로 싼 금합(金盒)이 있었다.

그 합(盒)을 열고 보니 그기에는 해와 같이 둥근 금란(金卵) 여섯 개가 들어있는지라 

그들은 모두 환희(歡喜) 하여 백번 절하고 조심히 안고

아도(我刀)의 집으로 돌아와서 탑(榻)위에 안치(安置)하고 각 각 헤어졌다.

 

이튿날 다시 아도(我刀)의 집에 모여서 그 盒(합)을 열어보니

여섯 금란(金卵)이 화(化)하여 용모가 준수한 동자(童子)로되어 탑(榻)에 앉아있었다.

모든 사람들은 절하고 공경하기 그지 없었다.

 

그 동자(童子)는 나날이 자라서 십여일 뒤에는

키가 구척이나 되었으니 마치 은(殷)나라 天乙(천을)이요,

얼굴은 용(龍)같으니 마치 한나라 고조(高祖)요

팔채(八彩)눈썹은 당요(唐堯)요,

눈의 중동(重瞳)은 우순(虞舜)이었다.

그 달 보름날 즉위(卽位)하였다.

 

휘(諱)를 수로(首露) 혹은 수능(首陵)이라 하고

나라이름은 대가락(大駕洛) 혹은 가야(伽倻)국이라 했는데 여섯 가야(伽倻) 중의 하나이다.

남은 다섯 동자(童子)도 각각 헤어져서 다른 다섯 가야(伽倻)의 왕(王)이 되었다. 라는

신화적(神話的) 전설(傳說)이 기록(記錄)되어있으므로

가야(伽倻)개국(開國) 기원(起源)과 연원(淵源)을 엿볼 수 있다.

한서조선(漢書朝鮮)전과 자영김씨강생사적(紫纓金氏降生事蹟) 등에도 같은 내용이 보인다.

 

이렇게 천손(天孫)의 자부심(自負心)과 비범(非凡)한 탄생(誕生)으로

상징(象徵)화된 신화(神話) 속에서 건국(建國)된 육가야(六伽倻)의 태조(太祖)왕은

육가야국사실록(六伽倻國事實錄)에 의하면, 육란(六卵)중에서

시현자(始現者)를 首露(수로)라하고

이현자(二現者)는 고로(古露)이며

3현자(現者)는 대로(大露)이고

4현자(現者)는 벽로(碧露)이며

5현자(現者)는 아로(阿露)이고

말현자는 말로(末露)라 이름하였다. 하였으며,

 

홍사환은(鴻史桓殷)에는 육왕들의 휘(諱)가

수로(首露)는 수로(首露) 또는 청예(靑裔)이고

고로(古露)는 백진(白珍)이며

대로(大露)는 이진(伊珍)이며

벽로(碧露)는 황진(黃珍)이며

아로(阿露)는 홍일(紅日)이고

말로(末露)는 아진(阿珍)이라하였다.

 

국호(國號)는 삼국유사(三國遺事)와 관계(關係)사료(史料)를 상고(詳考)해 보건데

김해(金海)는 가락(駕洛)이고,

함창(咸昌)은 고령가야(古寧伽倻)이며,

고령(高靈)은 대가야(大伽倻)이고,

성주(星州)는 벽진(碧珍) 또는 성산(星山)伽倻이며,

함안(咸安)은 아라가야(阿羅伽倻)이고,

고성(固城)은 소가야(小伽倻)라하였다.

 

고령가야(古寧伽倻)의 왕계(王系)와 유국연대(有國年代)

고령기원원년(古寧紀元元年)이 신라(新羅) 유리왕(儒理王) 18년 임인(壬寅)이며,

 그해 3월에 고로왕(古露王) 백진(白珍)이

태조왕(太祖王)으로 즉위(卽位)하여 115년간 재위(在位)하였고

2대 마종왕(摩宗王)은 고령기원 (古寧紀元)115년 병신(丙申)

  즉 신라(新羅) 아달라왕(阿達羅王) 3년에 즉위(卽位)하여 65년간 재위(在位)하였으며

3대 이현왕(利賢王)은 고령기원(古寧紀元) 179년 경신(庚子)

  즉 신라(新羅) 내해왕(奈解王)25년에 즉위(卽位)하여 35년간 재위(在位)하다가

  고령기원(古寧紀元) 213년 갑술(甲戌) 7월에 첨해왕(沾解王)의 침략(侵略)을 받아

  중과부적(衆寡不敵)이었으나 가야연합군(伽倻聯合軍)으로 격퇴(擊退)한 후

  곧 김해(金海)로 이도(移都)하였다. 라고하니

  대저(大抵) 이때는 이미 주권(主權)을 상실하고

  금관가야(金官伽倻)로 병합(倂合)되었는 듯 하다.

  헤아려 보면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의 歷年은

  3대 213년간으로 그간 나라를 세우고 국권(國權)을 유지하였다.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의 위치(位置)와 강역(彊域)에 대하여는

삼국사기 잡지 제3 지리조(三國史記 雜誌 第三 地理條)에

고령군(古寧郡)은 본래(本來)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이었다.

신라(新羅)가 취하여 고동람군(古冬攬郡) 또는 고릉군(古陵郡)이라하였다.

경덕왕(景德王)이 지금의 함영군(咸寧郡)으로 개명(改名)하였다.

  영현(領縣)이 셋이니 가선현(嘉善縣), 관산현(冠山縣) 및 호계현(虎溪縣)이라 하였고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에도

함창현(咸昌縣)은 본래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이었다.

 

신라(新羅)가 취하여 고동람군(古冬攬郡)으로 하였고

경덕왕(景德王)이 고령군(古寧郡)으로 고쳤으며

고려(考慮) 태조(太祖) 역시 고령군(古寧郡)으로 봉(封)하였으며

고려(高麗) 광종(光宗) 15년에 함영군(咸寧郡)으로 고치고

현종(顯宗) 9년 무오(戊午)에 상주목(尙州牧)에 속하였으며

뒤에 함창군(咸昌郡)으로 개칭(改稱)하였다. 라고 명기(明記)되어 있으며

같은 내용이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과 군현지(郡縣誌)에 수록되어있으므로

이를 종합하여 보면 유국중(有國中) 다소(多少) 변경되었을 것이나

옛 함창군(咸昌郡)과 문경읍(聞慶邑) 호계면(虎溪面),

 점촌시(店村市) 영순면(永順面) 강북(江北) 일부(一部)

그리고 낙동면(洛東面) 갑장산(甲長山) 동부(東部)와

중동면(中東面)의 비봉산(飛鳳山) 남부중(南部中) 낙동강(洛東江) 일대(一帶)가

국토(國土)일 것으로 추측된다.

 

유적(遺蹟)으로는 태조(太祖)왕 왕후(王后)의 능(陵)으로 전하는

동서(東西) 능(陵)이 경내(境內) 증촌(曾村)과 오사리(梧沙里)에 현존(現存)하고있고

묘우(廟宇)인 숭녕전(崇寧殿)과 제사(薺舍)인 만세각(萬歲閣)이

계하(階下)에 위치(位置)하고 있다.


능(陵)은 여지(餘地)승람과 현지(縣誌)에 모두

가야(伽倻)왕릉(王陵) 현남이리허(縣南二里許)에 있다고 하였고

능지(陵誌)에는 조선(朝鮮) 선조(宣祖) 25년 능하(陵下)의 본손(本孫)과 당시 현감(縣監)이

본도(本道)관찰사(觀察使)와 함께 왕능(王陵)을 보수(補修)하던 중

계전(階前)에서 비명(碑銘)을 발견하여 태조(太祖) 왕능(王陵)임을 확인하고

이에 봉심(奉審) 치제(致祭)하였다는 기록(記錄)이 있으니 這間(저간)의 사정을 헤아려볼 수 있다.

 

도성의 성지(城池)로 낙동(洛東)의 가야성(伽倻城). 중동(中東)의 봉황(鳳凰)성,

읍내(邑內)의 오봉토성(五峯土城),성내산(城內山) 주위의 도성(都城)과

숭덕산하(崇德山下)의 궁성(宮城)등이있고

당시의 지명(地名)이 상존(尙存)하는 곳으로는 왕(王)이 행행(行幸)한 대가산(大駕山),

왕(王)이 유람(遊覽)하던 상감지(上監池), 왕궁(王宮)의 진산(鎭山)인 숭덕산(崇德山)과 승통산(承統山)

국사봉(國祀峯) 왕도동(王都洞) 증촌(曾村) 구향(舊鄕)등이있다.

 

왕손(王孫)은 실국(失國)후

대다수(大多數)는 가야(伽倻)연맹(聯盟)의 각국(各國)으로 이산(離散)하고

혹은 백제(百濟)로 망명(亡命)하였으며

일부(一部)는 고국(故國)과 주변에 은둔(隱遁)하면서 투쟁(鬪爭)을 계속하다가

신라(新羅) 유리왕(儒禮王) 십년(十年) 신라(新羅)가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과 사벌국(沙伐國) 유민(流民) 중

항거(抗拒)하는 왕족(王族)과 호족(豪族) 80여가를

영덕(盈德)의 사도성(沙道城)으로 이주(移住) 시켰는데

그때 추방(追放)된 일파(一派)에서 고려(高麗) 인종(仁宗)때 출생(出生)하여 현달(顯達)한

덕원군(德原君) 휘(諱) 종제(宗悌)와 덕양군(德陽君) 휘(諱) 종계(宗繼) 형제(兄弟)를

중조(中祖)로하여 새로이 문호(門戶)를 열었으며

그 후(後) 의산군(宜山君) 휘(諱) 세순(世詢)의 宗派와

어사공(御使公) 휘(諱) 균(鈞)에 지파(支派)이 자손(子孫)이

조선(祖先)의 음덕(蔭德)과 왕손(王孫)의 긍지(矜持)를 굳건히 지키며 오늘에 이르렀다.

 

그 동안 왕손(王孫)이 번성하지 못한 것은

실국(失國)후 적극적 항쟁(抗爭)기에 혹은 연몰(煙沒)되기도 하고

혹은 산야(山野)에 은둔(隱遁)하면서 그 뿌리를 숨겨왔던 연유인지도 모른다.

 

중시조(中始祖) 덕원군(德原君) 중흥(中興)이후(以後)

자손(子孫)도 점차 번창(繁昌)해지면서 역사적(歷史的) 인물(人物)도 수많이 배출되었다.

 때로는 사환(仕宦)과 충절(忠節)로 이름을 남긴 분도 많았으며

학문(學問)과 덕행(德行)으로 빛을 낸 분도 많았다.

 

특히 효우(孝友)과 절의(節義)는

고령가야왕손(古寧伽倻王孫) 함창일문(咸昌一門)의 천성(天性)으로

많은 역사적(歷史的) 기록(記錄)과 문헌(文獻)들이 고증(考證)하고 있다.

세속(世俗)과 시류(時流)에 편승(便乘)하지 않는 정신(精神)은

끊임없이 이어오는 천손(天孫) 고령가야족(古寧伽倻族)의 기단(氣亶)이라 하겠다.

 

오늘날 우리의 문운(門運)이 날로 융성(隆盛)하여

각(各) 분야(分野)에서 문중(門中)을 빛내고

국가사회(國歌社會)의 발전(發展)에 이바지하는 제제다사(濟濟多士)들이 속출함과 더불어

시조왕릉(始祖王陵) 능역(陵域)의 정화(淨化)는 실로 아름답고 장(壯)한 일로

이 또한 시조대왕(始祖大王)의 가호(加護)로

자손(子孫)의 발전적(發展的) 기운의 징표라 아니할 수 없다.

 


고령기원 1948년 (서기1990년) 3월
덕원군 29세손 단국대학교 부총장 문학박사 석하(錫夏) 근찬(謹撰)

[古寧伽倻國史蹟碑文 (고령가야국 사적비문)]

 

 

 

* 이 사이트에서 퍼왔음.

http://blog.daum.net/karakhistory/139805


댓글 '2'

一道安士

2009.02.23 14:04:38
*.68.174.111

이 기록에 관해서는 과거에 조약돌님이 언젠가 한 번 글을 올려주신 적이 있는 듯 합니다.

가야사는 삼국사의 열쇠와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아래는 틀렸습니다. 틀렸다는 것이 항상 나쁜 것은 아닙니다.
그 이유는 작가가 역사를 잘모르는 사람이라서 역설적으로 오히려 사료의
원본에 손 대지 않고 그대로 두었을 가능성이 더 많기 때문입니다.
===============================================


고령기원원년(古寧紀元元年)이 신라(新羅) 유리왕(儒理王) 18년 임인(壬寅)이며,

그해 3월에 고로왕(古露王) 백진(白珍)이 태조왕(太祖王)으로 즉위(卽位)하여 115년간 재위(在位)하였고,

2대 마종왕(摩宗王)은 고령기원 (古寧紀元)115년 병신(丙申)   즉 신라(新羅) 아달라왕(阿達羅王) 3년에 즉위(卽位)하여 65년간 재위(在位)하였으며,

3대 이현왕(利賢王)은 고령기원(古寧紀元) 179년 경신(庚子)   즉 신라(新羅) 내해왕(奈解王)25년에 즉위(卽位)하여 35년간 재위(在位)하다가,

고령기원(古寧紀元) 213년 갑술(甲戌) 7월에 첨해왕(沾解王)의 침략(侵略)을 받아  중과부적(衆寡不敵)이었으나
가야연합군(伽倻聯合軍)으로 격퇴(擊退)한 후 
곧 김해(金海)로 이도(移都)하였다. 라고하니

대저(大抵) 이때는 이미 주권(主權)을 상실하고  금관가야(金官伽倻)로 병합(倂合)되었는 듯 하다.

헤아려 보면 고령가야국(古寧伽倻國)의 歷年은  3대 213년간으로 그간 나라를 세우고 국권(國權)을 유지하였다.
=============================================

가야사를 공부할 때 사료와 고고학에서 알아야할 가장 중요한 것 2개를 고르라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사료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나오는 전기가야 마지막 기록과 후기가야 첫번째 기록입니다.

*내해 17년(212): 봄 3월, 가야가 왕자를 보내 볼모로 삼았다. - 전기가야 마지막 기록
...
가야사 270년 공백
...
소지 3년(481): 봄 3월, 고구려와 말갈이 북쪽 변경에 들어와서 호명 등 일곱성을 빼앗고 또 다시 미질부로 진군하였다. 우리 군사는 백제, 가야의 구원병과 함께 길을 나누어 막으니 적이 패하여 물러가는 것을 추격하여 니하 서쪽에서 쳐부수고 천여명의 목을 베었다. - 후기가야 첫번째 기록

(2) 고고학

저 삼국사기의 가야기록을 이야기하면 보통 나오는 질문이 저 삼국사기의 가야기록이 가야지역에서 발굴되는 고고학적 유물과 맞느냐는 것입니다. 물론 안 맞지요. 그러면 삼국사기 신라본기의 가야기록은 엉터리가 아니냐는 질문이 따라옵니다.

가야지역의 고고학적 유물은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나오는 가야기록과는 안 맞는 대신에 신라본기에 나오는 왜와 완전히 일치합니다. 왜가 성할 때 가야유물도 성하고, 왜가 쇠할 때 가야 유물도 쇠하며, 왜가 신라가 대등할 때 가야유물과 신라유물의 수준이 대등합니다. 그러면 일본서기의 왜와는 어떠냐? 전혀 맞지 않습니다. 별개입니다. 신라본기에서 신라를 공격하는 왜가 박물관에서 보는 가야입니다. 박물관의 가야갑옷이 신라를 공격했던 왜병의 무구입니다.

또 가야지역의 고고학적 유물은 신라본기의 왜와 일치하는 것이지 백제본기와의 왜와는 전혀 일치하지 않습니다. 백제본기의 왜는 일본서기와 완전히 일치하는 일본열도의 왜입니다.

서와

2019.03.24 11:12:31
*.13.95.150

《김》씨는 길림 본발음은 《기림,계림》에서 유래된것입니다.
계림의 《ㄹ》은 《ㄴ,ㅇ 》로 발음으로 변화하며 천자문의 장음 《계림》은 조선말씨 단음으로 기임,굄,금,김으로 발음이 변화한것을 알수있습니다.
홍사한은(鴻史桓殷)’에는 “김수로왕도 그의 아버지가 마한(馬韓)의 9세(世) 여왕의 아들 ‘이비가지’이며 본명은 문(文)이다”라고 기록 돼 있다.
이시대에는 신하가 아닌 혈연적 왕가의 혼례를 치르던 시기인것이다.
현재 조선인은 상나라로 왜곡시켜놓은 고조선의 후손들입니다.
수도를 설(서울) 이라하며 피앙(평양)도 옛말이 설이며
경주도 설아벌,서라벌로 설임을 알수있습니다.
설날을 설샌다라고하며 태초에 생명의 씨앗이 내려짐을 셈한다는 의미가 어원입니다.
가야의 가야금은 箕子의 거믄고에서 첨성대는 상나라로 왜곡시켜놓은 고조선의 알백대(첨성대)에서 유래된것으로 상나라 시조 설의 후손임을 알수있습니다.
현재 조선인의 정체성은 古한국시대를 거쳐
요,순,설, 성탕(商朝鮮), 기자조선, (마)한조선까지를
古조선이라하며
삼한은 마한을 계승한 부여칸,시라칸,古고려칸을 삼한이라합니다.
韓의 부족중 백제의 쿠테타로 도성이 점거됐으며
韓의 세력은 나주평야와 김해평야를거점으로 500백여년 가까이 존속하다. 실라와 연합해 통일신라로 계승됩니다.
당나라 또한 지금의 조선말을 썼습니다.
근세에 중공 과 조선 그리고 주변국의 정체성을 확립하고자 역사를 쪼개어 나눠가진것입니다.

《삼가 차려 서와 드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Q&A 새한국고대사 포럼 안내 주성지 2006-08-08 63606

Q&A 조약돌님과 일도안사님은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2]

  • 윤성상
  • 2009-02-18
  • 조회 수 3927

고령가야국과 함창김씨 [古寧伽倻國과 咸昌金氏] 후한세조광무제(後漢世祖光武帝) 건무(建武) 十八年 임인(壬寅) 3월 계욕(鷄浴)하는 날 그들이 있는 구지봉(龜旨峯)에 이상한 소리가 나며 백성들을 부르므로 2, 3백명이 그기에 모였는데 형상은 보이지 않고 ...

Q&A 〈다른 질문입니다.〉를 다시 올립니다. [2]

  • 윤성상
  • 2009-02-07
  • 조회 수 3402

김해 대성동에서 출토된 북방유물과 신라왕릉(미추왕릉 포함)에서 출토된 북방유물을 비교했는데요. 김해 대성동의 유물들은 중앙아시아(유목)식 유물처럼 보이고 신라왕릉의 유물들은 서아시아식 또는 유럽(로마)식 유물로 보이는 것은 제 착각일까요? 아무...

Q&A 〈그럼……〉의 질문을 다시 올립니다. [3]

  • 윤성상
  • 2009-02-07
  • 조회 수 3393

그럼 미추이사금이 재위할 당시에는 왜 신라를 공격하지 않았나요? 미추이사금 사후에 공격하는 거나 미추이사금이 살아있을 때 공격하는 거나 별 차이가 없다고 여겨지는데요…….

Q&A 다른 질문입니다.

  • 2009-02-04
  • 조회 수 3264

김해 대성동에서 출토된 북방유물과 신라왕릉(미추왕릉 포함)에서 출토된 북방유물을 비교했는데요. 김해 대성동의 유물들은 중앙아시아식 유물처럼 보이고 신라왕릉의 유물들은 서아시아식 또는 유럽식 유물로 보이는 것은 제 착각일까요? 아무튼 비슷하면서...

Q&A 그럼…….

  • 2009-02-04
  • 조회 수 3159

그럼 미추이사금이 재위할 당시에는 왜 신라를 공격하지 않았나요? 미추이사금 사후에 공격하는 거나 미추이사금이 살아있을 때 공격하는 거나 별 차이가 없다고 여겨지는데요…….

Q&A 질문있슴다. [1]

  • 윤성상
  • 2009-02-02
  • 조회 수 3494

선비족들이 미추이사금 사후에도 신라의 권력층으로 남아있었다면 어째서 같은 선비족인 임나(倭)가 신라를 끈질기게 공격했을까요? 왕족이 석씨로 바뀌었어도 권력의 핵심은 선비족일 텐데…… 궁금함다.

고구려사 동천왕 벽비 해석 [1]

  • 박규호
  • 2009-01-25
  • 조회 수 3782

正始 武侵宮 百殊固諫 慾铩 正始(정시)에 (관구검의) 군사가 궁을 침략하였다. 百殊(백수)는 (득래의) 간곡한 간언을 (듣지 않았고), 죽으려고 하였다. *武=[명사] 무. 군사(軍事). 무력. 폭력. 완련. *铩[鎩] shā 창 살 (1)[명사] 고대의 긴 창의 일종. (2)[...

백제사 [경향신문]"서동요 관련 설화 허구 단정은 위험"

  • 2009-01-23
  • 조회 수 3747

“서동요 관련 설화 허구 단정은 위험” 이기환 선임기자 lkh@kyunghyang.comㅣ경향신문 ㆍ전문가들 미륵사지 사리봉안기 명문 근거 주장 미륵사 창건과 관련된 명문이 나온 미륵사지 서탑의 사리장엄구 그런데 흥분 속에 맞았던 명문 공개 하루가 지난 20일 전...

백제사 미륵사지에서 나온 무왕의 왕후 [3]

  • 2009-01-21
  • 조회 수 4338

미륵사지 석탑해체도중에 당시 미륵사 건립과 관련된 금판이 나왔습니다. 어마어마한 고고학적 가치를 지닌 유물들이 나왔습니다. 여기에 무왕 후반기에 축조된 미륵사가 당시 무왕의 왕후에 의해 축조되었는데 그 왕후가 좌평 사택적덕의 딸이었다는 것입니다...

신라사 ▩소잔명존 : 2. 근거지

  • 2009-01-12
  • 조회 수 3289

논지를 본격적으로 전개하기 전에, - 1편에서 언급한 문제와 겹칠 수도 있지만 - 잠시 '다른 이야기'를 하자. 고대인들은 생전에 뛰어난 업적을 남긴 사람이나 왕이 죽으면, 그들을 신(神)으로 모시고 제사를 지냈다. 그러니까 신화나 전설에 나오는 신(神)들...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