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Resources about Korean History

디지털의 옷을 입은 역사자료. 이제 史料는 공유되어야 한다.

VIEW

삼국유사 | 三國遺事

고려시대 일연에 의해 작성된 한국 고대 문화사의 최고 원천.

GO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고등학교 7차 교육과정 국사교과서

MORE

History through images & Photos, Maps

이미지와 사진, 그리고 지도로 본 역사

VIEW

오늘:
10
어제:
32
전체:
1,235,009

김상님이 한국고대사를 새롭게 조망하는 곳입니다.
※첨부파일은 hwp, zip, jpg, gif 만 가능합니다.
게시물 혹은 댓글을 남기실때는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시기 바랍니다.
비속어, 욕설, 반말 등을 사용하면, 본 사이트의 방침과 맞지 않으므로 글을 삭제하겠습니다.


중국 사서인 송서를 보면 왜왕 무가 2번 사신을 보냅니다. 462년과 478년입니다.

 

무가 왕이 된 것은 다음 기록에 의해 462년입니다. 이 해에 왜 왕세자 흥을 안동대장군 왜국왕으로 책봉하였는데 흥이 죽고 그 동생 무가 왕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송 世祖 大明 六年(462), 詔曰:「倭王世子興, 奕世載忠, 作藩外海, 稟化寧境, 恭修貢職. 新嗣邊業, 宜授爵號, 可安東將軍、倭國王.」 興死 弟武立, 自稱使持節、都督 倭百濟新羅任那加羅秦韓慕韓 七國諸軍事、安東大將軍、倭國王.

 

무는 다른 사람들처럼 책봉을 요구하지 않고 대신 스스로 칭하기를, 自稱 使持節、都督 倭 百濟 新羅 任那 加羅 秦韓 慕韓 七國諸軍事 安東大將軍 倭國王 이라고 합니다. 아주 당당합니다.

 

그러다가 478년에 다시 무의 사신이 오는데 긴 글을 가져옵니다. 죽음이나 곤란함과 관련된 글자들이 나오는데 추도문 형식입니다. 요약하면 내가 현재 입장이 어려우나 그 동안 공이 많으니 왜국왕으로 책봉해달라고 사정합니다. 462년과는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502년의 책봉은 양나라 무제가 왕이 되면서 이를 차축하기 위하여 주변국 왕들을 일제히 직급을 올려준 잔치를 한 것이므로 판단자료에서 제외합니다.)

 

그러면 무가 왕이 되기 직전인 461년에 왜국에 어떤 일이 있었느냐면 461년 7월에 곤지가 백제왕실의 여인을 데리고 왜국의 수도에 들어옵니다. 일본서기를 보면 곤지가 형인 개로왕에게 임신한 왕비를 달라고 합니다. 개로왕이 임신한 왕비를 주면서 아이를 낳거든 백제로 돌려보내라고 합니다. 그래서 왜국으로 건너가던 중에 각라도라는 섬에서 아이를 낳으니, 이 분이 섬에서 태어났다고 하여 섬왕(사마왕)이라는 것입니다. 왕비는 곤지를 따라 왜국으로 들어가고 무령왕자는 백제로 돌아온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기록이 사실임은 무령왕릉이 발굴됨으로써 입증됩니다. 지석을 보니 461년생인데 섬왕(사마왕)입니다. 사마라는 한자가 약간 다르나, 섬이라는 한국어 발음을 한자를 빌려 표현한 것이므로 동일합니다.

 

그런데 누가 이 기록을 보고 462년에 송에 사신을 보내 자칭 自稱 使持節、都督 倭 百濟 新羅 任那 加羅 秦韓 慕韓 七國諸軍事 安東大將軍 倭國王 이라고 한 사람이 무령왕이라고 한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462년에 무령왕자의 나이가 1살인데(현대 한국식으로는 2살) 가능합니까? 더욱이 461년에 태어나자마자 백제로 돌려보내졌기 때문에, 훗날 장성해서는 몰라도, 462년에는 왜국이 아니라 백제에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그러니 왜왕 무가 무령왕이라는 말은 인터넷 일부에 돌아 다녀도 학계에는 없는 것입니다. 학계가 보수적이라고 해도 근거가 확실하고 합리적인 의견은 수용합니다.

 

곤지가 웅략이고, 왜왕 무라는 주장은 제가 주장하기 훨씬 전에 일본에서 먼저 나왔습니다. 정밀한 근거는 제가 밝혔지만, 당시 주장한 분은 460~470년대라는 같은 시기에, 오사카라는 같은 지역에, 거대한 권력자 둘이 20년 정도 사이좋게 존재했다면 동일인인 경우뿐이라고 했습니다.


일본학계는 곤지가 웅략이라는 것은 버리고, 무가 웅략이라는 것만 정설로 삼고 있습니다. 흥이 자립위왕을 못해 천황위를 못 받은 시변황자라는 것은 제가 처음 설명한 것입니다. 일본 학계는 흥이 안강천황이라고 하지만, 안강은 456년에 죽어 연도가 안 맞고, 누구는 왕이고, 누구는 왕세자가 되는지를 설명하지 못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Q&A 새한국고대사 포럼 안내 주성지 2006-08-08 63934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