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Resources about Korean History

디지털의 옷을 입은 역사자료. 이제 史料는 공유되어야 한다.

VIEW

삼국유사 | 三國遺事

고려시대 일연에 의해 작성된 한국 고대 문화사의 최고 원천.

GO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고등학교 7차 교육과정 국사교과서

MORE

History through images & Photos, Maps

이미지와 사진, 그리고 지도로 본 역사

VIEW

오늘:
15
어제:
47
전체:
1,239,035

김상님이 한국고대사를 새롭게 조망하는 곳입니다.
※첨부파일은 hwp, zip, jpg, gif 만 가능합니다.
게시물 혹은 댓글을 남기실때는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시기 바랍니다.
비속어, 욕설, 반말 등을 사용하면, 본 사이트의 방침과 맞지 않으므로 글을 삭제하겠습니다.

[삼한사의 재조명 2 -(진왕제연구)]를 쓰면서

기타 조회 수 1655 추천 수 0 2010.10.28 05:57:41
一道安士 *.179.164.205

제가 맨 처음 쓴 역사책이 [네티즌과 함께 풀어보는 한국고대사의 수수께끼]였습니다. 이 책은 1990년대에 인터넷에 쓴 글을 모은 것으로 2001년에 나왔습니다. 이 책을 요약하면 <광개토왕비로 삼국사기 읽는 법>입니다.  2쇄를 찍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면 편집부터 제본까지 너무 엉성합니다.

  

이 책이 사학관련 논문에 인용된 경우는 제가 한번 보았습니다. 영락 17년(407)의 전쟁 직후에 후기가야가 건국되는 상황입니다. 이 후기가야 건국 당시의 혼란을 기록한 가락국기 좌지왕조의 제 해석이 인용되었습니다. 삼국유사에 나오기 때문에도 영락 17년의 공격 대상을 후연이라고 한 한 주장은 학계에서 거의 사라졌습니다.

  

그 외에 덤으로 하나 더 들자면 대동강유역의 낙랑을 제가 낙랑조선으로 불렀는데 어떤 고대사 하시는 교수님께서 앞으로 대동강유역의 낙랑을 낙랑군이라고 하지 말고 낙랑조선으로 부르자고 하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두 번째 쓴 책이 [삼한사의 재조명]이었습니다. 이 책은 2004년에 나왔는데 <삼국지 동이전으로 삼국사기 읽는 법>입니다. [네티즌과 함께 풀어보는 한국고대사의 수수께끼]의 해설서적 성격도 가집니다. 첫 번째 책보다 시간과 노력을 더 투자했으나 많이 팔리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 책부터 사학과 고대사 교재로 쓰이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에 대하여 얼마나 후회하였는지 모릅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좀 더 잘 쓰는 것인데..."

 

그리고 이 다음에 영산강유역 고대사에 관한 얇은 책을 한 권 냈습니다. 여러 분들게 보내드렸습니다.  

 

세 번째이며 현재 쓰고 있는 책이 [삼한사의 재조명 2 (진왕제연구)]입니다. 이 책은 한마디로 <일본서기로 삼국사기 읽는 법>입니다. 제가 하는 일은 4세기 이전 삼국사기 전기기록을 검증하는 것이 주요 작업인데 이것저것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보는 것입니다. 앞의 두 책에서도 여러번 보여드렸지만 삼국사기 초기기록이 얼마나 정확한지에 대해서 또 다시 놀라게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의 제 연구로 확인한 것을 보면 90% 이상의 기록이 단 한달도 안 틀립니다.

 

장님 코끼리 만지기가 되지 않으려면 역사를 다각도로 보아야 합니다. 두 번째 책을 읽었다고 가정하고 시작하므로 제목도 같고 제 몇장 하는 것도 두 번째 책에 이어집니다. 하지만 책의 성격은 앞의 두 권과 완전히 다릅니다. 그렇다고 [삼한사의 재조명 2]에 새로운 사료가 나오는 것은 아닙니다. 다 많이 보아서 익히 아는 것들입니다. 다른 책에서 볼 수 없는 역사해석으로만 500쪽 가까이를 채우게 됩니다. 그러니 감수하시는 분들도 이게 맞는지 틀리는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을 것입니다. 광개토왕비문의 신묘년조등 몇몇 논란이 되는 사항에 대하여 제 견해를 밝혔고 다시는 논란이 되지 않도록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하여 노력하였습니다.

 

어떤 이야기를 할 때는 근거를 보이려고 노력하였고, 근거가 불확실하면 추정형을 사용하여 불확실하다고 하거나, 아니면 아예 빼 버렸습니다. 하지만 책을 아무리 신중하게 쓴다고 해도 혼자서만 보면 보는 시각이 고정되어 있어서 틀린 곳을 찾아내지 못합니다. 따라서 여러 사람이 다각도로 보아야 합니다. 과거에는 제 책이 사학과 교재로 쓰일 것이라고는 단 한 번도 생각을 안 해보았지만 지금은 쓰일 수도 있으니 잘 써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이번 [삼한사의 재조명 2]에는 다른 분들의 글이 거의 없고 제 것으로만 구성됩니다. 원고의 대부분은 금년 여름 이전에 다 써 놓았습니다. 하지만 후회하지 않기 위하여도 전문가의 감수가 필수입니다. 특히 고고학 분야는 제가 잘 모르므로 고고학자의 검증을 받아 보아야 합니다. 원고를 10월 말까지 교정을 마치고 출판사로 넘기기로 하였는데 예정보다 한 달 정도 늦어지는 것 같습니다. 한 달 늦어지더라도 나중에 후회 않는 것이 낫습니다. 책을 내는데 시간을 다툴 정도라면 중요한 책이 아니라고 봅니다.

 


댓글 '4'

로우바

2010.10.28 18:12:28
*.6.1.61

교수님 수고하셨습니다,,,,
서점에 나오기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自重自愛

2010.10.28 21:38:07
*.98.66.249

네티즌 고대사를 인용한 논문이 어떤 논문인지요?

一道安士

2010.10.29 10:23:18
*.232.248.181

너무 오래 되어서 생각이 안 나는데 가야사 관련 논문이었던 같습니다.

2010.10.29 14:38:19
*.158.81.233

그래도 김상님의 글이 가장 읽기 편하고 비교적 합리적이어서 소설써대는것 같은 느낌이 덜하고 좋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글이 비약과 선입감이 있는 편향이 심해서 엉뚱하게 말하는 경우가 많고 상당히 읽기가 힘들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Q&A 새한국고대사 포럼 안내 주성지 2006-08-08 64208

기타 삼한사의 재조명 2 출간현황 [6]

  • 2011-01-21
  • 조회 수 1343

현재 출판사에서 편집을 마친 '삼한사의 재조명 2' 교정을 보고 있는데 약 460~470쪽으로 먼저나온 '삼한사의 재조명' 약 100쪽이 적습니다. 이번에는 부록에 인명 찾아보기가 없습니다. 그런데 종이를 좀 더 좋은 것을 쓸 것이므로 책의 분량은 이전이나 비슷...

기타 삼국시대 3대 성씨

  • 2011-01-03
  • 조회 수 1845

삼국시대에 성씨들이 나타나는데 가장 중요한 성씨 3개를 들라면 당연히 왕성인 고씨, 김씨, 그리고 부여씨다. 이들은 왕성인 동시에 지배층을 대표하는 성씨다. 고씨는 고구려 계루부 성씨인데 물론 대동강유역이 원고향은 아니다. 고씨는 만주의 부여지역에...

기타 ▩비미호의 무덤과 여진의 변천과정에 대한 보충설명

  • 2010-11-21
  • 조회 수 1760

이 글에서는 간단한 보충설명만 하고자 한다. 1. 나는 두 달 열흘 전(올해 9월 12일) 이 게시판에 올린 글(「▩기내지역의 하시하카 고분에 대한 견해」. 카테고리는 [백제사])에서 고구려와 조선 왕실이 한 일을 예로 들어 야마대 사람들이 비미호의 관을 구...

기타 ▩여진(女眞)이라는 이름에 대한 고찰 [3]

  • 2010-11-20
  • 조회 수 3290

* 인용한 글 : 붉은색 한국의 민족주의자들과 국수주의자들은 몇 해 전부터 여진(女眞)이라는 이름은 본래 여진(麗辰)이며, 이는 고구려의 ‘려(麗)’와 대조영이 쓴 이름인 ‘진(震)’ - 진은 나중에 이름을 ‘발해(渤海)’로 바꾼다 - 을 합친 이름이라는 주장을 ...

기타 정복과 순장제

  • 2010-11-04
  • 조회 수 1513

마침 얼마 전 F1차 경주대회가 열렸던 전남 영암에서 가야계 고분이 발굴되었다는 소식이 올라왔습니다. 영암은 영산강 바로 남쪽입니다. 영산강유역의 고분들의 특징을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병렬분포입니다. 어느 지역에 사람이 살면 무덤을 만듭니다. 그리고...

기타 [삼한사의 재조명 2 -(진왕제연구)]를 쓰면서 [4]

  • 2010-10-28
  • 조회 수 1655

제가 맨 처음 쓴 역사책이 [네티즌과 함께 풀어보는 한국고대사의 수수께끼]였습니다. 이 책은 1990년대에 인터넷에 쓴 글을 모은 것으로 2001년에 나왔습니다. 이 책을 요약하면 <광개토왕비로 삼국사기 읽는 법>입니다. 2쇄를 찍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보면 ...

기타 음력으로 양력 절기 표시

  • 2010-10-24
  • 조회 수 1884

어떤 사이트를 보니 양력 절기인 하지나 동지를 음력으로 표시할 때 다음처럼 했다고 합니다. 하지 = 음력 5월 16일 동지 = 음력 11월 16일 따라서 칠지도의 '5월 16일 병오정양'의 5월 16일은 양력 절기인 하지를 음력으로 표시한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근...

기타 신공황후의 신라정벌 해는 AD331년 4월입니다. 이것만 알아 두세요. file [2]

  • 박규호
  • 2010-10-06
  • 조회 수 2120

정식으로 사학과를 다니는 학생이 여기에 있다면.. 더 연구를 해서..논문을 쓰면 될 것이고.. 신공황후의 신라정벌 해는 AD331년 4월입니다. 일본서기는 10월달로 나와 있죠. 봄이 가을로 변경이 되어 일본서기에 올라간 것입니다. AD331년= 신묘년입니다. 이 ...

기타 襲津彦(습진언)의 정리. 일본서기.

  • 박규호
  • 2010-10-06
  • 조회 수 2054

襲津彦(습진언)의 정리. 일본서기. ☆『日本書紀』卷十 応神天皇 三年(壬辰 二七二)是歲◆ 辛卯, 391년. 9월 (391- 272= 119년 편차) 是歲百濟辰斯王立之失禮於貴國天皇。故遣紀角宿禰。羽田矢代宿禰。石川宿禰。木菟宿禰。嘖讓其无禮狀。由是。百濟國殺辰斯王...

기타 '삼한사의 재조명 2'의 집필방향

  • 2010-09-26
  • 조회 수 1410

제가 이전에 두권의 책을 냈는데 누구나 그렇지만 책을 낼 때는 목표와 방향이 존재합니다. 제가 하는 연구는 결국 4-5세기 이전 삼국사기 전기기록을 어떻게 읽는냐 입니다. 기록이 얼마나 정확하며 그 근거가 무엇이냐입니다. 예를 들어 '고이왕이 개루왕의 ...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