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Resources about Korean History

디지털의 옷을 입은 역사자료. 이제 史料는 공유되어야 한다.

VIEW

삼국유사 | 三國遺事

고려시대 일연에 의해 작성된 한국 고대 문화사의 최고 원천.

GO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고등학교 7차 교육과정 국사교과서

MORE

History through images & Photos, Maps

이미지와 사진, 그리고 지도로 본 역사

VIEW

오늘:
20
어제:
32
전체:
1,228,180

Histopia를 방문하신 여러분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전남 영암에서 가야계고분이 발견...

news 조회 수 3039 추천 수 0 2010.10.26 10:52:20

전남 영암에서 가야계 고분이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시대는 대략 6세기 전후로 판명되었다고 하네요..


아무튼 장고분(전방후원분), 옹관묘 등등 독특한 문화를 영위했던 호남의 지역 세력이

어떻게든 독자적인 문화를 형성하고 있었다는 걸 반증하기도 하네요..


기사 URL 과 전문을 아래에 소개합니다..

http://durl.me/39qo4

------------------------------------------------

옛 백제땅 영암서 가야계 고분 발견

한겨레 | 입력 2010.10.25 20:10


[한겨레] 6세기 전후 지역세력 흔적

옛 백제 지역이었던 영산강 유역 전남 영암군에서 가야 고분 형식으로 쌓은 6세기께 돌방(석실)무덤이 발견됐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최근 조사한 영암군 옥야리 고분 안에서 가야 고분처럼 나무기둥을 세워 만든 앞트기식 돌무덤방(횡구식 석실묘·위 사진)을 확인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연구소는 이와 함께 같은 고분 안에서 구덩식 돌덧널무덤(횡혈식 석곽묘), 독널무덤(옹관묘), 널무덤(목관묘) 등 다른 무덤 구조들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옥야리 고분(사진 아래)은 전체 지름이 남북 29.98m, 동서 26.30m의 네모꼴 대형 무덤이다. 큰 봉분 안에 묻은 시기와 방법이 다른 여러 무덤들이 아파트식 구조로 들어찬 영산강 유역 특유의 형식을 띠고 있다. 이들 가운데 가야식 돌방무덤은 길쭉한 직사각형 모양으로, 나무기둥 4개를 받치며 돌방을 쌓은 것이 특징이다.
이런 형식은 가야 영역이던 경남 창녕 교동 고분, 김해 대성동·양동리 고분 등에서만 확인되던 것이다.
또 봉분 흙을 쌓을 때 거미줄 모양으로 구역을 갈라 나눠 쌓기를 하는 전형적인 가야계 고분 방식도 쓰고 있다. 이밖에 고분 주위 도랑에서 고대 일본 고분에서 종종 출토되는 의식용 원통형 토기인 '하니와'도 다량 출토돼 눈길을 끌었다.
나주문화재연구소의 조미순 학예사는 "그동안 영암 일대에서는 4세기께 옹관 고분들이 집중적으로 발견됐으나, 기존 양식과 다른 이번 가야계 무덤 발굴로 6세기 전후에도 가야, 왜와 활발하게 교류했던 지역 세력이 존속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연구소 쪽은 26일 오전 11시 현장 유적 설명회를 연다.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사진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세상을 보는 정직한 눈 < 한겨레 > [ 한겨레신문 구독 | 한겨레21 구독 ]

공식 SNS 계정: 트위터 www.twitter.com/hanitweet / 미투데이 http://me2day.net/hankyoreh

이 게시물과 관련된 글
  1. [2010/10/25] 성균관대 캠퍼스에서 통일신라 고분이 발견되었답니다. by 푸주간
  2. [2010/09/29] 몽골 흉노고분 발굴... by 푸주간
  3. [2010/08/22] 울릉도 고분.. by 푸주간
  4. [2006/07/28] 영암 왕인박사(王仁博士) 유적지 by 푸주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news 전남 영암에서 가야계고분이 발견... 푸주간 2010-10-26 3039


LOGIN

SEARCH

MENU NAVIGATION